본문으로 바로가기

보도 자료 상세보기

국민이 가장 바꾸고 싶어 했던 ‘칠링 이펙트’는 ‘위축 효과’로

작성자 문화체육관광부, 국립국어원 등록일 2024. 1. 11. 조회수 3179

국민이 가장 바꾸고 싶어 했던 ‘칠링 이펙트’는 ‘위축 효과’로

2023년 국립국어원 새말모임, 외국 용어 67개를 쉬운 우리말로 다듬어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인촌, 이하 문체부)와 국립국어원(원장 장소원)은 2023년에 어려운 외국 용어 67개를 쉬운 우리말로 다듬었다. 이 가운데 국민은 ‘칠링 이펙트’를 다듬어 써야 할 말 1위로 꼽았고, 가장 잘 다듬어진 말로는 ‘솔로 이코노미’를 바꾼 ‘1인 가구 경제’를 골랐다.

 

  문체부와 국어원은 지난 2023년 한 해 동안 ‘쉬운 우리말 쓰기 사업’의 하나로 우리 사회에 유입된 낯선 외국 용어를 알기 쉬운 우리말로 다듬는 일을 진행했다. 그 결과 3월부터 11월까지 18차례의 전문가 논의와 국민 수용도 조사를 거쳐 ‘솔로 이코노미’, ‘칠링 이펙트’, ‘멀웨어’, ‘킬러 아이템’ 등 외국 용어 67개를 쉬운 우리말로 다듬었다.

 

  ’23년 쉬운 우리말로 꼭 바꿔야 할 외국 용어에 대한 국민의 선택은?

 

  2023년에 다듬은 외국 용어 중 쉬운 우리말로 바꾸어 써야 한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던 용어는 ‘칠링 이펙트’였다. ‘칠링 이펙트’는 ‘과도한 규제나 압력으로 말과 행동이 위축되는 현상’을 뜻하는 것으로 ‘위축 효과’로 다듬었다. 그 외에 ‘멀웨어’, ‘생크추어리’, ‘콜 포비아’ 등도 쉬운 우리말로 바꿔 써야 한다는 응답이 많았는데 각각 ‘악성 프로그램’, ‘동물 보호 구역’, ‘통화 기피증’으로 다듬었다.

<그림 1> 2023년 쉬운 우리말로 바꾸어 사용하면 좋을 외국 용어(1위~10위)

칠링 이펙트(chiling effect) 8.5, 멀웨어(malware) 79.6, 생크추어리(sanctuary) 79.1, 콜 포비아(call phobia) 78.1, 로크인 효과(lock in effect) 76.0, 프리패브(prefab) 75.9, 본드 런(bond run) 75.6, 캔슬 컬처(cancel culture) 75.1, 머니 무브(money move) 74.5, 프리 플로팅(free floating) 73.8


  가장 잘 바꾼 말로 국민이 선택한 것은 ‘1인 가구 경제’

 

  ’23년에 다듬은 말 중 가장 잘 바꾸었다고 국민이 선택한 말은 ‘1인 가구 경제’였으며 응답자의 92.3%가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1인 가구 경제’는 ‘일인 가구를 대상으로 이루어지는 여러 가지 경제 활동’을 뜻하는 말로 ‘솔로 이코노미’를 알기 쉽게 다듬은 말이다. 이외에도 ‘악성 프로그램’, ‘예술품 투자’, ‘위축 효과’ 등이 잘 다듬어진 말로 선정되었는데 각각 ‘멀웨어’, ‘아트 테크’, ‘칠링 이펙트’를 쉬운 우리말로 바꾼 것이다.

 

<그림 2> 2023년 잘 다듬어졌다는 평가를 받은 말(1위~10위)
솔로 이코노미-1인 가구 경제 92.3, 멀웨어-악성 프로그램 92.2, 아트 테크-예술품 투자 91.8, 칠링 이펙트-위축 효과 91.4, 애그테크-첨단 농업 기술 91.1, 머니 무브-자금 이동 91.1, 메가 딜-초대형 거래 90.6, 메타팜-가상 농장 90.0, 콜키지 프리-주류 반입 무료 88.3, 킬러 아이템-핵심 상품 88.3


  국민 수용도 조사 응답자의 절반 정도가 외국 용어 이해에 어려움 느껴

 

  2023년 국민 수용도 조사 결과, 응답자의 90% 이상이 한 달에 한두 번이나 일주일에 한두 번은 ‘기사나 방송, 공문서 등에서 외국어를 접촉한다’라고 답해 일반 국민이 일상생활에서 외국어를 접하는 빈도는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절반에 가까운 응답자(평균 48%)가 기사나 방송, 공문서 등에 외국 용어가 있어 ‘내용을 파악하는 데 방해가 된다’라고 답했다. 한편, ‘키오스크’, ‘테이블 오더’, ‘무라벨’과 같이 많이 들어본 외국 용어일수록 우리말로 바꿀 필요가 적다고 답해 어려운 외국 용어가 우리 언어생활에 정착되기 전에 쉬운 우리말로 바꾸는 것이 중요함을 보여 주었다.

 

  전문가 논의와 국민 수용도 조사를 거쳐 다듬은 말 마련

 

  문체부와 국어원은 공공성이 높거나 국민 생활과 밀접한 낯선 외국 용어를 언론계, 학계, 대학생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로 구성된 새말모임에서 논의한다. 새말모임에서는 2주마다 3~4개의 다듬은 말 후보를 마련한 다음 국민 수용도 조사 등을 거쳐 발표할 다듬은 말을 선정한다. 지금까지 다듬은 말은 국립국어원 누리집(http://www.korean.go.kr)의 ‘다듬은 말’에서 찾아볼 수 있다. 문체부와 국어원은 2024년에도 국민의 쉬운 우리말 사용을 위해 새로 유입되는 외국 용어를 신속하게 발굴해 다듬고, 이를 국민에게 알리는 사업을 더욱 활발하게 진행할 계획이다.

 

붙임 2023년 주요 다듬은 말 목록


담당 부서 문화체육관광부
국어정책과
책임자  과장 최진 (044-203-2531)
담당자  사무관 정아봉 (044-203-2534)
담당 부서 국립국어원
공공언어과
책임자  과장 이승재 (02-2669-9721)
담당자  학예연구관 박정아 (02-2669-9766)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 기준(공공누리, KOGL) 제1 유형 조건에 따라 저작물의 출처를 구체적으로 표시한 후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