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인사말

안녕하십니까?
국립국어원장 소강춘입니다.

국립국어원
한국어를 국민의 삶 속에서 살아 숨 쉬는 언어,
세계로 힘차게 뻗어 나가는 언어로 가꾸어 나가겠습니다.

국립국어원은 국어를 발전시키는 어문 정책을 수립‧시행하고, 국민의 바른 언어생활을 선도하는 다양한 연구 사업을 수행하고자 설립된 문화체육관광부 소속기관입니다. 역사적으로는 세종대왕이 창제한 한글의 운용 방안을 마련했던 ‘집현전’의 전통을 잇고자 1984년에 설립한 ‘국어연구소’가 1991년 ‘국립국어연구원’으로 승격되었고, 2004년에 지금의 ‘국립국어원’으로 거듭나 오늘에 이릅니다.

지금 한국어는 새로운 전기를 맞고 있습니다. 전 세계에서 한국어 사용 인구가 8천만 명을 넘어서고 있으며, 세계 각지에서 한국어를 배우려는 사람들이 늘고 있습니다. 세계 최고인 우리나라의 정보 기술력은 폭발적으로 한국어 지식 정보량을 늘리고 있습니다. 한국어는 한국인만의 언어가 아닙니다. 세계의 주요 언어로서 그 위상이 날로 높아지고 있습니다. 한국어를 지키려고 목숨까지도 바쳐야 했던 때를 떠올려 보면 감개가 무량합니다.

그러나 지금은 한국어가 사람들 사이에서 상생 도구로 잘 사용되는지 되돌아보아야 할 때이기도 합니다. 서로 아름다운 대화를 해야 할 자리에 비난과 욕설이 무성하고, 이해와 섬김이 있어야 할 자리에 소통의 단절로 불만과 원망이 쌓이고 있습니다. 어려운 외국어나 한자어의 사용이 이를 부추기고 있습니다. 그리고 오랜 분단은 남북 언어의 이질화를 심화시키고 있습니다. 더구나 외국어 실력은 점차 향상되고 있지만 국어 능력은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다는 연구 결과는 국어 정책 기관으로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게 합니다.

국립국어원은 한국어가 처한 환경을 정확히 진단하고 그에 알맞은 언어 정책을 펴 나가겠습니다. 어문 규정을 비롯한 국어 생활의 표준을 현실에 맞게 정비하여 국민 여러분의 일상에서 한국어가 편하게 쓰일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통일 시대를 대비하여 민족어 통합의 밑바탕을 다지겠습니다. 국어 지식을 종합적으로 관리하고 국민 여러분께 정제된 언어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장애, 가난, 이민 등의 이유로 한국어를 마음껏 누리지 못하는 이들에게 먼저 다가가겠습니다. 세계인의 언어로서 그 위상을 더욱 높이고 튼튼히 하고자 한국어 교육의 안팎을 충실히 다져 나가겠습니다.

세종대왕은 온 백성이 글로써도 자유롭게 자신의 의사를 표현하고 정보를 얻을 수 있는 세상을 꿈꾸며 ‘한글’을 창제하였습니다. 국립국어원은 그 꿈을 이어가는 중추적인 기관으로서 사명을 다할 것입니다. 한국어와 한글이, 남과 북을 넘어 온 세상 사람들이 서로 자유롭게 소통하는 도구가 되어 우리의 삶을 더욱 풍성하게 하는 데에 힘을 보태겠습니다. 4차 산업사회를 선도하는 지식을 창출하고자 국어 지식을 종합적이고 체계적으로 수집·정리·보급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