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보도 자료 상세보기

국립국어원, 2022년 국외 한국어 연구자 배움이음터 성황리에 마쳐

작성자 국립국어원 등록일 2022. 8. 29. 조회수 9359
국립국어원, 2022년 국외 한국어 연구자 배움이음터 성황리에 마쳐
- 5주 연수를 거쳐 11개국 26명 수료 -



  국립국어원(원장 장소원)이 7월 12일부터 5주 동안 11개국의 한국어 연구자 29명을 대상으로 개최한 연수회(배움이음터)가 8월 10일 마무리되었다.

 

  국립국어원은 매년 국외 대학 및 교육 기관에서 한국어를 가르치거나 연구하는 외국인을 초청해 연수 기회를 제공하고 있으며, 올해는 특히 한국어 연구자로서의 연구 역량 강화에 초점을 둔 박사급 연수회로 이루어졌다.

 

  이번 연수회는 국립국어원에서 앞서 개발한 ‘한국어 표준 교육과정(문화체육관광부고시 제2020-54호)’을 적용한 연구자 맞춤형 프로그램으로 운영되었으며, 3주간의 대면 강의와 2주간의 온·오프라인 동시 연수에 덧붙여 가상 확장 세계(메타버스)가 제3의 연수 공간으로 지원되었다.

 

  이번 배움이음터 온라인 연수 참가자인 투르크멘 국립 아자디 세계언어대학교 야르예바 마야 교수는 ‘이번 연수회에서 다양한 이론 강의뿐 아니라 말뭉치 활용, 네트워크 분석, 프랏(Praat) 등 한국어 연구에 꼭 필요한 방법론들을 접할 수 있어 크게 도움이 되었다’며 ‘투르크메니스탄을 위한 한국어학 및 한국어교육학 연구는 시작 단계에 있기 때문에 이번 연수회 참여가 개인뿐 아니라 투르크메니스탄의 한국어교육 현장 및 기관에도 매우 중요한 기능을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연수회 참가 소감을 전했다.

  오프라인 연수 참가자인 인도네시아 교육대학교 아스마 아지자 교수는 ‘배움이음터에서 한국의 우수한 교과 강의를 들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다양한 국가의 한국어 연구자들과 긴밀하게 소통할 수 있기 때문에 이 분야를 공부하는 국외 한국어 연구자들에게 이 프로그램을 적극 추천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수회에서는 5주간의 연수를 끝마치고, 연구결과물인 소논문을 바탕으로 성과발표회를 진행하여 논문 우수자에게 시상하였다. 선정된 수상자는 △대상 양서유(대만정치대학교), △최우수상 응웬티탄타오(전남대학교), △최우수상 위설교(상해외국어대학교), △우수상 서지예(성균관대학교), △우수상 야르예바 마야(투크르멘 국립 아자디 세계언어대학교), △우수상 마군몽(경상국립대학교)이다.

 

  국립국어원은 올해는 상대적으로 연구 지원의 사각지대에 있는 국가의 연구자들에게 연수 기회를 제공하였고, 앞으로도 국외 배움이음터를 지속적으로 개최함으로써 국외 한국어 연구자를 위한 역량 개발을 지원하고, 해외 한국어교육 현장과 한국어 연구 기반의 성장을 위한 국내외 교류의 장을 지속적으로 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붙임] 2022 국외 한국어 연구자 배움이음터 해단식 및 수료식 장면



이 자료에 대하여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국립국어원 한국어진흥과
김은송 연구원(☎ 02-2669-9786)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 기준(공공누리, KOGL) 제1 유형 조건에 따라 저작물의 출처를 구체적으로 표시한 후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