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보도 자료 상세보기

국내 210만여 명 외국인을 위한 한국어와 한국문화 교재 출판

작성자 국립국어원 등록일 2020. 12. 11. 조회수 8870
국내 210만여 명 외국인을 위한 한국어와 한국문화 교재 출판
- 문체부와 국립국어원, 법무부 협력의 결과물, 사회통합프로그램 기본 교재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와 국립국어원(원장 소강춘, 이하 국어원)은 법무부(장관 추미애)와 함께 국내 210만여 명의 외국인을 위한 한국어 교재 『사회통합프로그램 한국어와 한국문화』를 출판했다.

 

  이 교재는 한국어 확산 정책 주관부처 문체부와 국내 외국인 정책을 총괄하는 법무부 간 실질적 협력의 결과물이라는 점에서 그 의의가 크다. 우리 정부가 실시하는 한국어 과정의 교재를 전담하는 국어원이 개발한 이 교재는 12월 11일부터 시중에서 구매할 수 있으며 2021년 1월부터 법무부 사회통합프로그램 ‘한국어와 한국문화’과정의 기본 교재로 사용된다.

 

교육 현장의 요구와 여건 반영, 전문적인 내용을 체계적이고 친근하게 구성

 

  교재는 기초편 교재 1권, 초급 교재 2권, 중급 교재 2권 등 총 5권으로 구성되며, 이 구성에 따라 학습자용 익힘책과 교사용 지도서를 함께 출간했다. 이와 함께 학습자용 유형별 보조 자료와 수업용 보조 자료를 별도로 제작해 국어원의 ‘한국어교수학습샘터(kcenter.korean.go.kr)’에 게시함으로써 이용자들이 손쉽게 자료를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번 교재 개발에는 한국어 교육 및 사회‧문화 교육 전문가가 집필자와 검토자로 참여해 한국어와 한국문화의 전문적 내용을 체계적이면서도 친근감 있게 구성했다. 이민자들의 안정적인 한국사회 정착을 위한 교육과정인 ‘사회통합프로그램’의 교육현장을 방문해 수업 장면을 참관하는 등 현장의 의견도 폭넓게 반영했다. 특히 한국어 능력 향상뿐만 아니라 문화 다양성을 고려한 내용으로 구성해 재한외국인이 한국 사회의 일원으로 능동적으로 생활하고, 적극적으로 소통하는 모습을 반영했다.

 

재한외국인들의 한국어·한국문화 길잡이로 활용되리라 기대

 

  현재 우리나라 체류 외국인은 약 210만 명으로 지난 10여 년 동안 지속적으로 증가해 왔으며, 그 유형 또한 근로자, 유학생, 중도 입국 자녀 등으로 점차 다양해졌다. 문체부와 국어원 정책 담당자는 “이와 같은 사회적 변화는 다양한 언어와 문화적 배경을 가진 구성원과의 ‘공존’의 중요성과 함께 ‘소통’의 과제를 우리 사회에 던져 준다.”라며, “이 교재가 재한외국인들에게 한국어를 체계적이고 충실하게 익히고, 한국문화의 이해를 넓힐 수 있는 유용한 길잡이로 널리 활용되리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법무부 정책 담당자는 “법무부와 문체부, 국어원이 출판 부분에서 처음으로 협업해 개발한 이 교재는 상승효과를 거두며 외국인들이 더욱 체계적으로 한국어를 공부할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이다. 특히 이번 교재에는 정보 무늬(QR코드)를 넣어, 휴대전화로 인식시키면 재한외국인 누구나 언제 어디서나 원하는 장소에서 한국어를 쉽게 듣기, 말하기, 대화하기 등을 공부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라고 강조했다.

 

  앞으로 법무부는 이번 협력을 계기로 재한외국인이 우리 사회에 능동적 구성원으로서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부처 간 협력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문체부와 국어원은 법무부와 사회통합프로그램 한국어 강사 연수를 공동으로 추진하는 등 기관 간 협력을 강화하고, 「한국어 확산계획(2020-2022)」을 기반으로 정부의 한국어교육 정책이 교육 현장에서 실질적 효과를 거둘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

 

붙임 『사회통합프로그램 한국어와 한국문화』 교재 안내자료


이 자료에 대하여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문화체육관광부

국어정책과 최혜연 사무관(☎ 044-203-2532), 국립국어원 한국어진흥과

학예연구관 박정아(☎ 02-2669-9742) 또는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

이민통합과 사무관 권택성(☎ 02-2110-4146)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 기준(공공누리, KOGL) 제1 유형 조건에 따라 저작물의 출처를 구체적으로 표시한 후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