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보도 자료 상세보기

‘패닉 바잉’은 ‘공황 구매’로

작성자 국립국어원 등록일 2020. 7. 20. 조회수 6343

‘패닉 바잉’은 '공황 구매’로

- 국립국어원 새말모임(7. 10.~12.) 대체어 마련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와 국립국어원(원장 소강춘, 이하 국어원)은 ‘패닉 바잉’을 대체할 쉬운 우리말로 ‘공황 구매’를 선정했다.

 

  ‘패닉 바잉’은 가격 상승, 물량 소진 등에 대한 불안으로 가격에 관계없이 생필품이나 주식, 부동산 등을 사들이는 일을 가리키는 말로서 거래량과 함께 가격이 급상승하기도 한다.

 

  문체부와 국어원은 지난 7월 10일부터 12일까지 열린 새말모임*을 통해 제안된 의견을 바탕으로 의미의 적절성과 활용성, 앞선 다듬은 말과의 관련성 등을 다각도로 검토해 ‘패닉 바잉’의 대체어로 ‘공황 구매’를 선정했다.

* 새말모임: 어려운 외국어 신어가 널리 퍼지기 전에 일반 국민들이 이해하기 쉬운 우리말 대체어를 제공하기 위해 국어 전문가 외에 외국어, 교육, 홍보‧출판, 정보통신, 언론 등 다양한 분야 사람들로 구성된 위원회로서, 누리소통망(SNS)을 통해 진행됨.

 

  이에 대해 7월 13일부터 14일까지 국민 600여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문체부의 ‘어려운 외국어에 대한 우리말 대체어 국민 수용도 조사’ 결과, 응답자의 66% 이상이 ‘패닉 바잉’을 쉬운 우리말로 바꾸는 것이 좋다고 응답했다. 또한 ‘패닉 바잉’을 ‘공황 구매’로 바꾸는 데 응답자의 57%가 적절하다고 답했다.

 

  문체부와 국어원은 ‘패닉 바잉’처럼 어려운 용어 때문에 국민이 정보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이러한 용어를 ‘공황 구매’처럼 쉬운 말로 발 빠르게 다듬고 있다. 앞으로도 문체부와 국어원은 정부 부처와 언론사가 주도적으로 쉬운 말을 사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다.

      

<새말모임(7. 10.∼12.) 대체어>

대상어(원어)

다듬은 말

의미

패닉 바잉

(panic buying)


공황 구매

가격 상승, 물량 소진 등에 대한 불안으로 가격에
관계없이 생필품이나 주식, 부동산 등을 사들이는 일.
엄청난 거래량과 함께 가격이 급상승하기도 함.

스토리노믹스

(storinomics)


이야기 산업

이야기에 관한 경제학. 드라마, 영화, 게임, 애니메이션 등
다양한 문화 산업을 이끄는 원동력이며,
대표적인 예로 해리 포터 시리즈를 들 수 있음.


 

 이 자료에 대하여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문화체육관광부

국어정책과 사무관 김철(☎ 044-203-2534) 또는 국립국어원

공공언어과 학예연구사 박주화(☎ 02-2669-9722)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 기준(공공누리, KOGL) 제1 유형 조건에 따라 저작물의 출처를 구체적으로 표시한 후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