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보도 자료 상세보기

‘그린테일’은 ‘친환경 유통’으로

작성자 국립국어원 등록일 2020. 7. 13. 조회수 5648

‘그린테일’은 '친환경 유통’으로

- 국립국어원 새말모임(7. 3.~5.) 대체어 마련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와 국립국어원(원장 소강춘, 이하 국어원)은 ‘그린테일’을 대체할 쉬운 우리말로 ‘친환경 유통’을 선정했다.

 

  ‘그린테일’은 제품을 재활용할 수 있도록 기획하거나, 친환경 소재로 포장하는 등 상품 개발, 생산, 판매 및 소비 등 유통 과정에 친환경 요소를 도입하는 일을 가리키는 말이다.

 

  문체부와 국어원은 지난 7월 3일부터 5일까지 열린 새말모임*을 통해 제안된 의견을 바탕으로 의미의 적절성과 활용성 등을 다각도로 검토해 ‘그린테일’의 대체어로 ‘친환경 유통’을 선정했다.

* 새말모임: 어려운 외국어 신어가 널리 퍼지기 전에 일반 국민들이 이해하기 쉬운 우리말 대체어를 제공하기 위해 국어 전문가 외에 외국어, 교육, 홍보‧출판, 정보통신, 언론 등 다양한 분야 사람들로 구성된 위원회로서, 누리소통망(SNS)을 통해 진행됨.

 

  이에 대해 7월 6일부터 7일까지 국민 600여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문체부의 ‘어려운 외국어에 대한 우리말 대체어 국민 수용도 조사’ 결과, 응답자의 68% 이상이 ‘그린테일’을 쉬운 우리말로 바꾸는 것이 좋다고 응답했다. 또한 ‘그린테일’을 ‘친환경 유통’으로 바꾸는 데 응답자의 96%가 적절하다고 답했다.

 

  문체부와 국어원은 ‘그린테일’처럼 어려운 용어 때문에 국민이 정보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이러한 용어를 ‘친환경 유통’처럼 쉬운 말로 발 빠르게 다듬고 있다. 앞으로도 문체부와 국어원은 정부 부처와 언론사가 주도적으로 쉬운 말을 사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다.

      

<새말모임(7. 3.∼5.) 대체어>

대상어(원어)

다듬은 말

의미

로 푸드

(low food)

저자극식

필수 영양 성분은 함유하면서도 나트륨, 당, 지방 등의 함량을 줄인 식품.

지표 환자

(指標患者)

첫 확진자

집단에서 처음 병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된 환자.

그린테일

(greentail)

친환경 유통

제품을 재활용할 수 있도록 기획하거나, 친환경 소재로 포장하는 등
상품 개발, 생산, 판매 및 소비 등 유통 과정에 친환경 요소를 도입하는 일.

 

 이 자료에 대하여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문화체육관광부

국어정책과 사무관 김철(☎ 044-203-2534) 또는 국립국어원

공공언어과 학예연구사 박주화(☎ 02-2669-9722)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 기준(공공누리, KOGL) 제1 유형 조건에 따라 저작물의 출처를 구체적으로 표시한 후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