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보도 자료 상세보기

'트래블 버블'은 '비격리 여행 권역'으로

작성자 국립국어원 등록일 2021. 1. 18. 조회수 5045
'트래블 버블'은 '비격리 여행 권역'으로
- 국립국어원 새말모임(1. 8. ~ 1. 10.) 다듬은 말 마련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와 국립국어원(원장 소강춘, 이하 국어원)은 ‘트래블 버블’을 대체할 쉬운 우리말로 ‘비격리 여행 권역’을 선정했다.

 

  ‘트래블 버블’은 코로나19 상황에서 두 국가 이상의 방역 우수 지역이 서로 자유로운 여행을 허용하는 것을 가리키는 말로, ‘버블’은 거품(Bubbles) 안에서는 자유롭게 움직이되 외부와는 왕래를 차단한다는 의미를 나타낸다.

 

  문체부는 ‘쉬운 우리말 쓰기 사업’의 하나로 국어원과 함께 외국어 새말 대체어 제공 체계를 구축해 운영하고 있다. 문체부와 국어원은 지난 1월 8일(금)부터 10일(일)까지 열린 새말모임*을 통해 제안된 의견을 바탕으로 의미의 적절성과 활용성 등을 다각으로 검토해 ‘트래블 버블’의 대체어로 ‘비격리 여행 권역’을 선정했다.

* 새말모임: 어려운 외국어 신어가 널리 퍼지기 전에 일반 국민이 이해하기 쉬운 우리말 대체어를 제공하기 위해 국어 전문가 외에 외국어, 교육, 홍보‧출판, 정보통신, 언론 등 다양한 분야 사람들로 구성된 위원회로서, 누리소통망(SNS)을 통해 진행됨.

  이에 대해 1월 11일(월)부터 13일(수)까지 국민 1,000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문체부의 ‘어려운 외국어에 대한 우리말 대체어 국민 수용도 조사’ 결과, 응답자의 72.7%가 ‘트래블 버블’을 쉬운 우리말로 바꾸는 것이 좋다고 응답했다. 또한 ‘트래블 버블’을 ‘비격리 여행 권역’으로 바꾸는 데 응답자의 83.1%가 적절하다고 응답했다.

 

  문체부와 국어원은 ‘트래블 버블’처럼 어려운 용어 때문에 국민이 정보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비격리 여행 권역’과 같이 쉬운 말로 발 빠르게 다듬고 있다. 한편 선정된 말 외에도 일반 국민이 이해하기 쉬운 다른 우리말 대체어가 있다면 사용할 수 있다. 앞으로도 문체부와 국어원은 정부 부처와 언론사가 주도적으로 쉬운 말을 사용할 수 있도록 계속 홍보할 계획이다.

    

<새말모임(1. 8.∼1. 10.) 대체어>

대상어(원어)

다듬은 말

의미

백 브리핑

(back briefing)

덧보고

공식적인 보고가 끝난 이후 비공식적으로 이어지는 보고.

트래블 버블

(travel bubble)

비격리 여행 권역

코로나19 상황에서 두 국가 이상의 방역 우수 지역이 서로 자유로운 여행을 허용하는 것.

피버팅

(pivoting)

전략 급선회

갑작스러운 위기가 발생하거나 외부 환경이 빠르게 변화함에 대응하기 위하여 기존의 업무 추진 방향이나 대응 방식, 목표 등을 신속하게 전환하는 것.


※ (참고) 코로나19 관련 쉬운 우리말 대체어

어려운 외국어

쉬운 우리말 대체어

드라이브스루 진료

승차 진료, 승차 검진, 차량 이동형 진료(또는 검진)

비말

침방울

진단 키트

진단 도구(모음), 진단 (도구) 꾸러미

의사 환자

의심 환자



이 자료에 대하여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문화체육관광부

국어정책과 사무관 김철(☎ 044-203-2534) 또는 국립국어원

공공언어과 학예연구사 박주화(☎ 02-2669-9722),

연구원 김나영(☎ 02-2669-9683)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 기준(공공누리, KOGL) 제1 유형 조건에 따라 저작물의 출처를 구체적으로 표시한 후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