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보도 자료 상세보기

어려운 ‘필리버스터’보다 ‘합법적 의사진행 저지’, ‘무제한 토론’으로 대화해요

작성자 국립국어원 등록일 2019. 12. 20. 조회수 95023

 

보도자료

 려운 ‘필리버스터’보다

‘합법적 의사진행 저지’, ‘무제한 토론’으로 대화해요 

   

국립국어원(원장 소강춘)은 최근 언론에 자주 등장하고 있는 ‘필리버스터’를 대체할 쉬운 우리말로 ‘합법적 의사진행 저지’, ‘무제한 토론’을 선정하였다.

‘필리버스터(filibuster)’는 다수파의 의사진행을 막기 위한 소수파의 합법적 의사진행 방해 행위로서, 우리나라는 「국회법」 제106조의 2’에 따라 재적의원 3분의 1 이상이 요청하면 국회의장은 본회의에 부의된 안건을 시간제한이 없는 토론에 부쳐야 한다.

연일 보도되고 있는 ‘필리버스터’의 이러한 의미를 바로 파악하기란 쉽지 않다. 따라서 많은 사람들이 쉽게 의미를 이해할 수 있는 대체어를 마련하기 위해 국립국어원은 지난 12월 18일부터 20일까지 새말모임을 열었다. 그 결과 ‘필리버스터’의 뜻을 잘 드러낼 수 있는 우리말 대체어로 ‘합법적 의사진행 저지’, ‘무제한 토론’이 선정되었다.

‘필리버스터’ 외에도 최근 들어 ‘패스트 트랙’, ‘블랙 아이스’, ‘규제 샌드박스’와 같은 어려운 외래 용어들이 남용되고 있어 쉽고 편한 소통에 방해가 되고 있다. 국립국어원은 이들을 각각 ‘신속처리제’, ‘노면 살얼음’, ‘규제 유예 제도’로 다듬었는데, 앞으로 이 말들도 널리 사용되도록 적극 홍보해 나갈 계획이다.

 

이 자료에 대하여 더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국립국어원 공공언어과 학예연구사 박주화(☎ 02-2669-9722)에게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 기준(공공누리, KOGL) 제1 유형 조건에 따라 저작물의 출처를 구체적으로 표시한 후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