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보도 자료 상세보기

‘그린 모빌리티’는 ‘친환경 이동 수단’으로

작성자 국립국어원 등록일 2020. 9. 7. 조회수 3594

‘그린 모빌리티’는 ‘친환경 이동 수단’으로

- 국립국어원 새말모임(8. 28.~30.) 대체어 마련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와 국립국어원(원장 소강춘, 이하 국어원)은 ’그린 모빌리티’를 대체할 쉬운 우리말로 ‘친환경 이동 수단, 친환경 교통수단’을 선정했다.

 

  ’그린 모빌리티’는 화석 연료가 아닌 전기나 수소 등을 주요 동력으로 하여 기존 내연기관보다 에너지 소비 효율이 높고 배출 가스가 적은 친환경 이동 수단을 가리키는 말이다.

 

  문체부와 국어원은 지난 8월 28일부터 30일까지 열린 새말모임*을 통해 제안된 의견을 바탕으로 의미의 적절성과 활용성 등을 다각으로 검토해 ‘그린 모빌리티’의 대체어로 ‘친환경 이동 수단, 친환경 교통수단’을 선정했다.

* 새말모임: 어려운 외국어 신어가 널리 퍼지기 전에 일반 국민이 이해하기 쉬운 우리말 대체어를 제공하기 위해 국어 전문가 외에 외국어, 교육, 홍보‧출판, 정보통신, 언론 등 다양한 분야 사람들로 구성된 위원회로서, 누리소통망(SNS)을 통해 진행됨.

 

  이에 대해 8월 31일부터 9월 1일까지 국민 600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문체부의 ‘어려운 외국어에 대한 우리말 대체어 국민 수용도 조사’ 결과, 응답자의 65% 이상이 ’그린 모빌리티’를 쉬운 우리말로 바꾸는 것이 좋다고 응답했다. 또한 ’그린 모빌리티’를 ‘친환경 이동 수단, 친환경 교통수단’으로 바꾸는 데 응답자의 97%가 적절하다고 답했다.

 

  문체부와 국어원은 ’그린 모빌리티’처럼 어려운 용어 때문에 국민이 정보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친환경 이동 수단, 친환경 교통수단’과 같이 쉬운 말로 발 빠르게 다듬고 있다. 한편 선정된 말 외에도 일반 국민이 이해하기 쉬운 다른 우리말 대체어가 있다면 사용할 수 있다. 앞으로도 문체부와 국어원은 정부 부처와 언론사가 주도적으로 쉬운 말을 사용할 수 있도록 계속 홍보할 계획이다.

 

  

<새말모임(8. 28.∼30.) 대체어>

대상어(원어)

다듬은 말

의미

그린 모빌리티

(green mobility)

친환경 이동 수단,
친환경 교통수단

화석 연료가 아닌 전기나 수소 등을 주요 동력으로 하여 기존 내연기관보다 에너지 소비 효율이 높고 배출 가스가 적은 친환경 이동 수단. 

쿨 루프

(cool roof)

시원지붕


햇빛을 반사하거나 태양열을 차단하는 페인트를 건물 지붕, 옥상 등에 칠해 건물의 실내 온도를 낮추는 것. 또는 그런 지붕. 

오픈 캠퍼스

(open campus)

기관-대학 협력
교육 

공공기관이 지역 대학과 협력하여 그 지역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운영하는 현장 중심의 교육 프로그램.


 

이 자료에 대하여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문화체육관광부

국어정책과 사무관 김철(☎ 044-203-2534) 또는 국립국어원

공공언어과 학예연구사 박주화(☎ 02-2669-9722),

연구원 김나영(☎ 02-2669-9683)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 기준(공공누리, KOGL) 제1 유형 조건에 따라 저작물의 출처를 구체적으로 표시한 후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