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상담 사례 모음

이 자료는 국어생활종합상담실 온라인가나다에서 묻고 답한 내용 중에서 뽑아 정리한 것입니다.

'치아'와 '이빨'의 차이

등록일 2015. 5. 29. 조회수 1,467
[질문] 치아는 사람에게 하는 말이고 이빨은 동물에게 사용되어진다고 하는데 흔히 '이빨빼다', '이빨빠지다' 등등의 단어는 잘못된 말인가요? 또 치아라고 하면 순수 우리말은 아니지 않나요?
[답변] ‘이빨’은 ‘이’를 낮잡아 이르는 말이므로, 이러한 쓰임에 따라 쓰고자 할 때, 아래 보기와 같이, 사람에게도 ‘이빨’을 쓸 수 있습니다.

<보기> 그는 화가 나서 이빨을 으드득대며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그녀가 희미하게 웃을 때, 입술 사이로 희끔한 이빨이 보였다.≪문순태, 피아골≫
한 시간가량이나 있다가 누그러진 걸음으로 나오는데 당 성냥개비를 거꾸로 잡아서 이빨을 쑤시면서 게트림을 하고 나온다.≪한용운, 흑풍≫
흰 셔츠에 검은 바지를 입고 수은이 입혀진 눈부신 색안경을 썼는데 연신 싱글거리는 이빨 가운데 금이빨이 번쩍였다.≪황석영, 무기의 그늘≫

한편, ‘치아(齒牙)’는 순우리말은 아니지만, ‘이’를 점잖게 이를 때 쓰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