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통합검색

검색

주메뉴


좌측메뉴

콘텐츠 영역

현재 본문 위치 : 첫 화면 사전·국어지식 표준어 규정 제2부 표준 발음법

 

제29항합성어 및 파생어에서, 앞 단어나 접두사의 끝이 자음이고 뒤 단어나 접미사의 첫음절이 ‘이, 야, 여, 요, 유’인 경우에는, ‘ㄴ’ 음을 첨가하여 [니, 냐, 녀, 뇨, 뉴]로 발음한다.

  • 솜-이불[솜ː니불]
  • 홑-이불[혼니불]
  • 막-일[망닐]
  • 삯-일[상닐]
  • 맨-입[맨닙]
  • 꽃-잎[꼰닙]
  • 내복-약[내ː봉냑]
  • 한-여름[한녀름]
  • 남존-여비[남존녀비]
  • 신-여성[신녀성]
  • 색-연필[생년필]
  • 직행-열차[지캥녈차]
  • 늑막-염[능망념]
  • 콩-엿[콩녇]
  • 담-요[담ː뇨]
  • 눈-요기[눈뇨기]
  • 영업-용[영엄뇽]
  • 식용-유[시굥뉴]
  • 백분-율[백뿐뉼]

  • 밤-윷[밤ː뉻]
다만, 다음과 같은 말들은 ‘ㄴ’ 음을 첨가하여 발음하되, 표기대로 발음할 수 있다.
  • 이죽-이죽[이중니죽/이주기죽]
  • 야금-야금[야금냐금/야그먀금]
  • 검열[검ː녈/거ː멸]
  • 욜랑-욜랑[욜랑뇰랑/욜랑욜랑]
  • 금융[금늉/그뮹]
[붙임 1] ‘ㄹ’ 받침 뒤에 첨가되는 ‘ㄴ’ 음은 [ㄹ]로 발음한다.
  • 들-일[들ː릴]
  • 솔-잎[솔립]
  • 설-익다[설릭따]
  • 물-약[물략]
  • 불-여우[불려우]
  • 서울-역[서울력]
  • 물-엿[물렫]
  • 휘발-유[휘발류]
  • 유들-유들[유들류들]
[붙임 2] 두 단어를 이어서 한 마디로 발음하는 경우에도 이에 준한다.
  • 한 일[한닐]
  • 옷 입다[온닙따]
  • 서른여섯[서른녀섣]
  • 3 연대[삼년대]
  • 먹은 엿[머근녇]
  • 할 일[할릴]
  • 잘 입다[잘립따]
  • 스물여섯[스물려섣]
  • 1 연대[일련대]
  • 먹을 엿[머글렫]
다만, 다음과 같은 단어에서는 ‘ㄴ(ㄹ)’ 음을 첨가하여 발음하지 않는다.
  • 6·25[유기오]
  • 3·1절[사밀쩔]
  • 송별-연[송ː벼련]
  • 등-용문[등용문]
해설 한자어, 합성어 및 접두 파생어에서 앞 단어나 접두사가 자음으로 끝나고 뒤 단어의 첫 음절이 ‘이, 야, 여, 요, 유’인 경우에 ‘ㄴ’을 첨가시켜 발음함을 규정하고 있다. 따라서 앞 요소의 받침은 첨가된 ‘ㄴ’ 때문에 비음으로 발음된다. 예컨대 ‘짓이기다’는 ‘ㄴ’이 첨가되어 ‘짓-니기다’와 같이 되고 다시 [ㄴ] 앞에서 ‘짓’은 [진]이 되어 결국 [진니기다]로 발음하게 된다. ‘남존여비’는 ‘ㄴ’이 첨가되고 ‘ㄴ’에 의한 역행 동화가 더 이상 불필요하여 [남존녀비]로 발음한다.

다만, 어떤 단어들은 위와 같이 ‘ㄴ’을 첨가하여 발음하기도 하지만, 표기대로 ‘ㄴ’ 첨가 없이 발음하기도 한다. ‘검열[검ː녈/거ː멸]’ 같은 것이 그것인데, 특히 ‘이죽이죽, 야금야금, 욜랑욜랑’ 등이 그러하다. 그러나 ‘이기죽이기죽’은 ‘ㄴ’의 첨가 없이 발음하고, ‘야옹야옹[야옹냐옹]’은 ‘ㄴ’을 첨가하여 발음한다. 따라서 ‘ㄴ’이 첨가된 경우에는 사전에서 그 발음을 표시하여야 한다.

붙임 1. ‘ㄹ’ 받침 뒤에서 첨가되는 ‘ㄴ’은 [ㄹ]로 동화시켜 발음한다. 예컨대 ‘수원역’에서는 ‘ㄴ’을 첨가하여 [수원녁]으로 발음되지만 ‘서울역’에서는 [ㄹ]로 동화되어 [서울력]으로 발음한다. 만일 이러한 소리의 첨가가 없을 경우에는 자연히 앞의 자음을 연음하여 발음한다.
  • 절약[저략]
  • 월요일[워료일]
  • 목요일[모교일]
  • 금요일[그묘일]
‘이글이글’ 같은 단어는 [이글리글/이그리글]의 두 가지 발음이 모두 가능하나, ‘유월 유두’는 [유월류두]로 발음한다. 따라서 ‘ㄹ’의 첨가도 사전에 표시되어야 한다.

붙임 2. 위와 같은 환경이지만 두 단어를 한 단어처럼 한 마디로 발음하는 경우에도 위의 규정에 준한다. 예컨대 ‘한 일[한닐], 할 일[할릴]’ 같은 경우다. ‘잘 입다, 잘 익히다, 못 이기다, 못 잊다’ 등의 경우에는 ‘ㄴ’(또는 ‘ㄹ’)의 첨가 없이도 발음하는데, 이는 두 단어로 인식하고서 발음하는 것이다. 물론 이때에도 ‘[자립따]’라든가 ‘[모디기다]’와 같이 연음하여 발음한다. 다만. ‘ㄴ, ㄹ’을 첨가하지 않고 발음하는 예들이다. ‘6.25[유기오]’뿐만 아니라 ‘8.15[파리로]’도 소리의 첨가 없이 발음한다.

이상은 한자어나 합성어 및 파생어 안에서 소리가 첨가되는 데에 대한 규정이었다. 그런데 ‘-이오?’(이것은 책이오?)를 줄여서 ‘-요?’라고 할 경우에는 ‘ㄴ’이나 ‘ㄹ’의 첨가 없이 받침을 연음하여 발음한다.
  • 문-요?[무뇨]
  • 담-요?[다묘]
  • 물-요?[무료]
  • 상-요?[상요]

제30항사이시옷이 붙은 단어는 다음과 같이 발음한다.

1. ‘ㄱ, ㄷ, ㅂ, ㅅ, ㅈ’으로 시작하는 단어 앞에 사이시옷이 올 때는 이들 자음만을 된소리로 발음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되, 사이시옷을 [ㄷ]으로 발음하는 것도 허용한다.

  • 냇가[내ː까/낻ː까]
  • 샛길[새ː낄/샏ː낄]
  • 빨랫돌[빨래똘/빨랟똘]
  • 콧등[코뜽/콛뜽]
  • 깃발[기빨/긷빨]
  • 대팻밥[대ː패빱/대ː팯빱]
  • 햇살[해쌀/핻쌀]
  • 뱃속[배쏙/밷쏙]
  • 뱃전[배쩐/밷쩐]
  • 고갯짓[고개찓/고갣찓]

2. 사이시옷 뒤에 ‘ㄴ, ㅁ’이 결합되는 경우에는 [ㄴ]으로 발음한다.

  • 콧날[콛날→콘날]
  • 아랫니[아랟니→아랜니]
  • 툇마루[퇻ː마루→퇸ː마루]
  • 뱃머리[밷머리→밴머리]

3. 사이시옷 뒤에 ‘이’ 음이 결합되는 경우에는 [ㄴㄴ]으로 발음한다.

  • 베갯잇[베갣닏→베갠닏]
  • 깻잎[깯닙→깬닙]
  • 나뭇잎[나묻닙→나문닙]
  • 도리깻열[도리깯녈→도리깬녈]
  • 뒷윷[뒫ː뉻→뒨ː뉻]
해설 사이시옷이 표기된 경우의 그 발음에 대한 규정이다. 이 발음 규정을 정함에는 논란이 극히 심하였다. 예컨대 ‘냇가’의 발음을 [낻ː까]로 할 것인가 [내ː까]로 할 것인가, 또 ‘깃발'의 경우 [긷빨]로 할 것인가 [기빨]로 할 것인가 하는 문제였다. [기빨]은 [긷빨]→[깁빨]→[기빨]과 같은 과정을 거친 것이어서 원칙적으로는 [긷빨]을 표준 발음으로 정하는 것이 합리적이지만, 실제 발음을 고려하여 [기빨]과 [긷빨] 모두를 표준 발음으로 허용하게 하였다. [깁빨]은 제21항의 규정에 따라 표준 발음으로 허용하지 않는다.

‘ㄴ, ㅁ’ 같은 비음 앞에 사이시옷이 들어간 경우에는 ‘ㅅ→ㄷ→ㄴ’의 과정에 따라 사이시옷을 [ㄴ]으로 발음한다. 즉 ‘콧날’은 [콛날]→[콘날]의 과정에 따라 [콘날]로 발음된다. ‘뱃머리’의 경우에는 [밴머리]가 표준 발음이 되고 위치 동화까지 일어난 [뱀머리]는 제21항의 규정에 따라 표준 발음으로 인정하지 않는다.

사이시옷 뒤에 ‘이’ 또는 ‘야, 여, 요, 유’ 등이 결합되는 경우에는 ‘ㄴ’이 첨가되기 때문에 사이시옷은 자연히 [ㄴ]으로 발음된다.
  • 뒷일[뒨ː닐]
  • 깻잎[깬닙]
  • 도리깻열[도리깬녈]
  • 뒷윷[뒨ː뉻]
표준국어대사전 찾기 우리말 샘 찾기 한국어기초사 찾기
  • 화면확대축소
  • 상세주소 복사
  • 인쇄하기

국어생활종합상담실

가나다전화1599-9979(평일 9~18시)

온라인가나다
  • 국립국어원 옐로아이디@우리말365
  • 국립국어원 트위터@urimal365
  • 국립국어원 페이스북@urimal365
  • 우리말 꿈터
  • 사전정보공표
맨 위로

하단메뉴